동영상촬영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수윤 서혜림 기자 = “제주도에서 살 때 아기를 키우지 말고 일해보라고 했어요. 이모(최순실)를 거스를 수가 없었어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로 현 정부 문화·스포츠계 정책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장시호(37)씨가 7일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무성한 소문과 의혹 속에 베일에 가려져있던 장씨는 이날 청문회에서도 철저히 자신을 숨기려는 듯한 태도와 답변으로 일관했다.

오후 3시 27분 청문회장에 입장한 장씨는 구속된 피의자 신분이어서 여자 교도관 2명에게 팔짱을 끼인 채 나타났다. 검정 뿔테 안경을 쓰고 얼굴 아랫부분을 검은 패딩점퍼에 완전히 파묻은 상태였다. 점퍼 사이로 가끔 노출된 표정은 돌처럼 굳어 있었다.(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수윤 서혜림 기자 = “제주도에서 살 때 아기를 키우지 말고 일해보라고 했어요. 이모(최순실)를 거스를 수가 없었어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로 현 정부 문화·스포츠계 정책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장시호(37)씨가 7일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무성한 소문과 의혹 속에 베일에 가려져있던 장씨는 이날 청문회에서도 철저히 자신을 숨기려는 듯한 태도와 답변으로 일관했다.

오후 3시 27분 청문회장에 입장한 장씨는 구속된 피의자 신분이어서 여자 교도관 2명에게 팔짱을 끼인 채 나타났다. 검정 뿔테 안경을 쓰고 얼굴 아랫부분을 검은 패딩점퍼에 완전히 파묻은 상태였다. 점퍼 사이로 가끔 노출된 표정은 돌처럼 굳어 있었다.(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수윤 서혜림 기자 = “제주도에서 살 때 아기를 키우지 말고 일해보라고 했어요. 이모(최순실)를 거스를 수가 없었어요”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조카로 현 정부 문화·스포츠계 정책에 깊숙이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장시호(37)씨가 7일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냈다.

무성한 소문과 의혹 속에 베일에 가려져있던 장씨는 이날 청문회에서도 철저히 자신을 숨기려는 듯한 태도와 답변으로 일관했다.

오후 3시 27분 청문회장에 입장한 장씨는 구속된 피의자 신분이어서 여자 교도관 2명에게 팔짱을 끼인 채 나타났다. 검정 뿔테 안경을 쓰고 얼굴 아랫부분을 검은 패딩점퍼에 완전히 파묻은 상태였다. 점퍼 사이로 가끔 노출된 표정은 돌처럼 굳어 있었다.

Top